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게시판 내용
한국교회 갈 길을 묻다.
작성자 국민일보 등록일 2010-10-26 02:37:16 조회수 118


10월 31일은 종교개혁주일이다. 1517년 10월 31일 마르틴 루터가 독일 비텐베르크 성당 정문에 95개 조항을 공표함으로써 유럽을 뒤흔든 종교개혁운동이 시작됐다. 종교개혁을 통해 가톨릭과 대비되는 개신교가 탄생했다. 한국을 비롯한 세계 교회는 10월 마지막 주를 종교개혁주간으로, 마지막 주일을 종교개혁주일로 지키고 있다. 루터가 교권주의 속에서 극도의 타락상을 보인 중세 가톨릭 세계에 ‘오직 성경·은혜·믿음’을 주창하며 기독교 본질 회복운동을 벌인 지 493년이 지났다.

종교개혁 493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에서도 세미나 등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주일에는 전국 교회에서 프로테스탄트(Protestant·저항자)로 불린 종교개혁가들의 정신을 되새기는 설교가 선포될 것이다. 올해 여느 해보다도 ‘개혁’이란 말이 더욱 의미심장하게 다가오는 것은 지금 한국교회가 처한 현실과 무관하지 않다.

가톨릭 교권주의를 상징하던 비텐베르크 성당에 죽음을 무릅쓰고 95개 조항을 내걸었던 루터가 2010년 한국교회를 바라보며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가. 아니, 당시 사회에서는 철저한 ‘저항자’였던 예수 그리스도가 이 종교개혁주간 한국 땅에 오신다면 교회를 향해 무엇을 가장 먼저 말하실 것인가.

물질적·도덕적 타락, 교권주의, 기복신앙, 분열이 지금 한국교회에 만연되어 있다는 데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루터 당시의 종교개혁은 종교뿐 아니라 사회의 변혁을 견인했다. 유럽은 물론 지난 시절 한국에서도 기독교는 사회 변혁의 주도적 변수였다. 그러나 지금 사회를 향해 영적 사자후를 발해야 할 한국교회는 거꾸로 사회로부터 개혁을 요구받는 참담한 처지에 처했다. 한국교회는 안팎으로 ‘만신창이’ 신세가 되었다.

개신교의 탄생 근거였던 저항의 정신은 사라졌다. 복음의 생명으로 세상에 저항해야 할 기독교가 세상의 논리를 가감 없이 받아들이고 있다. 루터의 ‘오직 믿음으로’라는 외침은 지금 한국교회에서도 울려 퍼지고 있다. 그러나 지금 이 땅에서 외쳐지는 믿음은 변장되고 구멍 난, 찢겨진 믿음이다. 자아의 실현을 위해 믿음이 오용되고 있다. 수없이 “예수의 이름으로”란 말이 거론되지만 정작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의 기독교를 보면 당황해 하지 않을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25일 서울 숭실대에서 열린 제12회 베어드강좌에서 박영신 연세대 명예교수는 “한국교회는 변혁의 에너지를 분출하지 못하고 지배체제를 감싸주는 시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에 따르면 성경 속 기독교의 전통은 현존하는 지배체제의 이데올로기와 거리를 두며 체제의 변두리에서 오히려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었다. 그는 말한다. “참된 그리스도인이라면 지배체제에서 밀려난 언저리의 보잘것없는 자들에게 관심을 가짐으로 지배체제에 끊임없이 질문하며 저항해야 합니다. 오직 그때만이 교회가 교회될 수 있습니다.”

지금은 고인이 된 사랑의교회 옥한흠 원로목사는 평소 “복음을 복음답게 살아나가는 것이 신자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말했었다. 그는 “세상이 환호하는 것을 교회도 좋아하고 있다”면서 “아니, 도대체 세상도 좋아하고 교회도 좋아하는 것이 어떻게 복음이 될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영적 저항의 정신이 사라진 한국교회를 통탄했었다.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은준관 총장은 한국교회 성도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영적 피로증을 겪고 있다고 언급한다. 수많은 ‘좋은’ 설교를 듣고, 봉사와 전도도 하는데 왜 영적으로 피곤한가. 은 총장은 지금 한국 성도들에게는 원초적인 하나님과의 만남, 그분과의 소박한 종말론적 조우가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교회의 최대 위기는 하나님의 임재하심과 개별적 신자의 만남이라는 가장 원초적인 신앙의 채널이 깨졌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 깨어진 자리는 종교성이 대체했다는 것이다.

총신대 신국원 교수는 지난 23일 열린 종교개혁기념강좌에서 “개혁신학은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그분을 영원히 즐거워하는 것”이라면서 범사에 창조주를 인정하며 그분이 맡겨주신 소명을 책임감 있게 감당하는 삶을 사는 것이 종교개혁을 맞는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말했다.

493주년 종교개혁주간을 보내면서 한국교회는 다시 한 번 종교개혁가들의 정신을 되새겨야 할 책무가 있다. 이 땅의 교회가 오직 하나님께만 영광 돌리는 삶을 살겠다는 당찬 결심을 할 때 이번 종교개혁주간은 새로운 한국교회의 시작점이 될 수 있다. 세상의 소망으로서 교회는 그 빛을 다시 발할 것이다.

오스왈드 챔버스는 말한다. “우리는 한 가지 목적만을 위해 이곳에 있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승리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행군에 사로잡힌 자들입니다. 이외에 다른 관점들은 얼마나 사소합니까?”


국민일보 중에서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5주님은 살아계신다 이미지이종민목사2020.10.1815
34예수님을 깊이 생각하십시오.이미지이종민목사2020.09.2821
33반드시 밀물 때가 온다이미지이종민목사2020.09.1315
32가장 오래된 교회, 가정이미지오병이어2020.05.1756
31나의 힘이신 여호와여이미지이종민목사2020.02.0274
30은혜 받은 증거이미지이종민목사2019.09.1380
29아직도 초보이십니까?이미지이종민목사2019.06.3085
28인생은 쓰고 말씀은 달다.이미지오병이어2019.06.2346
27전도는 성령님께 반응하는 것입니다.이미지오병이어2019.06.1655
26우물가의 여인처럼이미지이종민목사2019.06.0928
25사랑은 결코 실패하지 않습니다.이미지이종민목사2019.05.2629
24거저 받았으니 거저주라이미지이종민목사2019.05.2228
23'상처도 달란트다'이종민목사2018.02.05156
22밥그릇을 쫓지 말고 하나님을 쫓으라이미지이종민목사2017.11.29100
21길 잃은 양에게는 왕보다 목자가 필요하다이미지이종민목사2017.11.12195
>> 한국교회 갈 길을 묻다.첨부파일국민일보2010.10.26118
19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이목사2010.03.02189
18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발견이목사2009.11.10125
17아시아를 위한 기도가 필요합니다. 첨부파일이목사2009.10.06135
16앞으로 설교 요약문은 방송설교에 기재됩니다. ^^오병이어2009.09.1758
12